MBC가 들불처럼 타 오른다

TV제작본부 보직부장, 85, 87사번, 경영인 협회...성명 릴레이 


아무도 막을 수 없었다. 84 사번 고참 사원들의 성명이 발표되자 김재철 측은 성명의 의미를 왜곡하고 축소하는 등 릴레이 성명 발표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TV 제작본부 보직부장들과 85, 87사번 사원들, 경영인 협회까지 잇따라 성명서를 발표해 단호한 입장을 천명했다.


TV 제작본부 보직부장 12명은 실명을 모두 공개한 성명을 통해 “이번 파업 사태는 김재철 사장의 무리한 인사에서 비롯된 만큼, 황희만 부사장 임명을 철회하고 노조와 적극 대화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또, 김재철 사장이 “회사 밖으로 돌면서 마치 남의 일인 양 하는 태도에 깊은 절망감마저 일어난다”며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추가적인 단호한 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보직부장들이 이름을 걸고 사장을 비판한 일은 MBC 역사상 유례없는 일이다.


“해결의 책임은 전적으로 김재철 사장에게 있다”


85사번 사원(보직자 제외, 34명 가운데 70% 동의)들도 성명서에서 “이번 사태는 사장에 대한 신뢰의 상실에서 비롯된 만큼 해결의 책임 또한 전적으로 김재철 사장에게 있다”며 “김재철 사장은 김우룡을 즉시 고소하고 황희만 부사장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두 사안은 김 사장이 공영방송 MBC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수호할 의지가 있는지 없는지를 판가름하는 시금석”이라며 “개인의 호불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작은 사안이 아니 라, MBC의 존립 기반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87사번(사고자 5명 제외, 48명 가운데 38명이 동의) 사원들도 성명을 통해 “김 사장과 MBC의 명예 회복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진상을 투명하게 드러내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는 차원에서 김우룡에 대한 고소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김 사장이 김우룡은 놔두고 조합 집행부에 대해 강경수단을 동원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충언하다”고 밝혔다.


문화방송 경영인 협회도 성명를 발표하고, 김재철 사장에게 “내후년의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를 선언할 것”과 “황희만 부사장 내정을 취소할 것” 등을 강력히 촉구했다.


“MBC를 지키자” 릴레이 성명 예고


이렇듯 김재철 측의 사력을 다한 진화 작전에도 불구하고, 고참 사원에서 보직 부장까지 MBC를 지켜내려는 MBC 구성원들의 함성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MBC 사원들은 이런 상황에서도 김재철이 반성은커녕 회사의 ‘원로급’이라고 할 수 있는 고참 사원들의 충정까지 조작하고 묵살하는데 대해 더욱 분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다양한 사번과 다양한 부문에서 릴레이 성명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근행 비대위원장은 “오로지 MBC를 살리기 위해 모든 불이익을 감수하고 나서는 선배들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가 왜 MBC를 지켜야 하는지 다시 한 번 생각했다”며 “김재철은 조합 간부들을 해고하고 구속할 수 있을지 몰라도, 우리 선배들의 양심과 이를 이어받은 우리의 양심에는 절대 쇠고랑을 채울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

김재철 지난 9일(금요일)에도 사천행 



회사보다는 지역구를 챙기는데 더 열심인 김재철이 조합원들의 파업 투쟁이 한창인 지난 9일에도 고향인 경남 사천을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진주 MBC 노조에 따르면 김재철은 지난주 금요일 사천의 한 식당에서 초등학교 친구와 저녁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재철은 당초 10일(토요일)에 초등학교 동창들과 만나기로 약속했지만, 지역구 관리에만 신경 쓰는 그의 행태를 비판하는 MBC 내부의 목소리가 거세지자 약속을 취소하는 대신, 하루 앞서 사천을 들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사천을 찾은 9일은 회사에 들어왔다가 조합원들에게 쫓겨난 다음날이다.



“사장에 선임되기도 전에 축하 플래카드 제작”


5도 2촌(5일은 서울에서 주말은 고향에서 보낸다는)이란 말까지 나올 정도로 김재철의 각별한 지역구 챙기기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는 MBC 사장이라는 타이틀도 철저하게 지역구를 관리하는데 이용했다. 김재철이 사장에 선임된 날, 사진에서 보듯 사천 시내 곳곳에는 그의 취임을 축하는 플래카드가 일제히 내걸렸다. 기자협회보에 따르면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축하 현수막이 사장에 선임된 당일 시내 여러 곳에 한꺼번에 게시된 것에 적잖은 사람들이 의아해했다”며 “자연스럽게 현수막이 게시됐다기보다는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사천에서 현수막 제작 업체를 운영하는 한 업자는 “현수막을 의뢰받아 제작을 끝내 놓고 사장에 선임되기를 기다렸다”며 “삼천포 농협 앞 등 시내 17곳에 부착하기 위해 읍.면 사무소로부터 허가도 받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김재철은 2007년 10월 경상남도 사천시 용현면의 한 아파트로 주소지까지 옮긴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역 정치권에는 2012년 총선에 출마할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하다. 이와 관련해 MBC 내부에서는 “김재철이 국회의원 배지를 달 수 있도록 모든 MBC 구성원들이 발 벗고 뛰어줄테니, MBC 만큼은 더 이상 망가뜨리지 말고 이번에 제발 나가달라”는 웃지 못 할 농담까지 돌고 있는 실정이다. (김재철의 ‘지역구 챙기기’에 대해선 월요일 특보에 보다 자세히 소개할 예정임)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97sec | F/2.8 | 3.9mm | ISO-70 | 2010:03:05 15:01:16

                                   (* 그 외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확인하세요)


by MBC노동조합 2010.04.16 09:34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