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파업을 바라보는 명사들의 릴레이 인터뷰-

 

[ 꼿꼿장수 김장수 전 국방장관 ]

 

MBC 파업 장기화, 근본 원인은 김재철

객관적인 기관의 조사와 수사가 필요하다

나는 그런 짓 안 한다

정치 파업 아니다. 자기 희생이다

독선과 아집으로 성공한 사례는 없다

옳다고 믿는다면 험난한 정의의 길을 가라



공영방송, 공중파 방송인데 130일째 파업으로 인해서 나도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당연히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지요. 안타까운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사장의 자격, 사장의 비리 의혹에 대해 노조원들이 부각을 시키고 있고 파업을 계속하고 있는 것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이 문제가 130일째 계속되고 있는 것은 어쨌든간에 지휘부 내지 사장을 중심으로 한 지휘부에서 노조원들한테, 직원들한테 의혹 사항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지 못하고 있다. 그런 데 원인이 장기화 되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이 되고...


나뿐만이 아니고 대부분 공직자들은 공적인 자금, 또는 자기가 권한에 의해 사용할 수 있는 판공비 등등에 대해서는 아주 객관적인 증빙자료를 다 첨부하고 직원들, 부하들 격려 회식을 했다 하면 6하 원칙에 의해 언제, 무슨 목적으로 사용했다고 제시를 해요. 예산에 대해서는 공유하는 게 원칙이에요. 자기가 독선적으로 쓰는 게 아니고 같이 사용하는 게 원칙이다. 내가 직접 현금 수불행위를 한다든지, 카드 수불행위를 한 것은 별로 없었던 것 같다. 


직위에 따라 특급 호텔도 사용할 수도 있겠죠. 품위를 봐서.. 호텔에서 식사를 할 경우도 있겠고. 그것 자체가 옳으니 그르니 하는 것은 조금 문제가 있는 것 같고 무슨 목적으로 특급호텔에 투숙 행위를 했느냐 또는 식사를 했냐 하는 것은 객관적인 자료가 필요하지요.


나는 그런 짓 안하지. 물론 장관 때 식사는 국방부 주변 식당 또는 국방부 내 클럽, 육군회관, 주로 거기에 초청을 해서 식사를 하는데 불가피하게 밖에 나가는 경우도 있어요. 공직에 있는 사람은 호텔 사용은 가급적 억제를 하지요. 공금인데...호텔 사용은 가급적이면, 전혀 사용 안한다고는 말 못하고 가급적이면 억제를 한다.


지도자는 도덕성이 우선, 제일 앞서야 하는 것이고 첨부해서 조직의 업무나 기능에 대해 전문 지식을 보유해야 하는 것이고 그래서 조직에 대해 비전을 제시하고... 지휘자는 본인이 정해서 본인이 원하는 길을 갈 수도 있고 또는 그 조직의 대중이 원하는 길을 갈 수도 있어요. 그 둘 중의 하나에요. 그러나 본인이 원하는 길을 가든, 대중이 원하는 길을 가든 바른 길이어야 하고 조직의 합목적성에 맞아야 한다. 그런 대전제조건이 붙어요. 이번 사태도 노조면 노조, 사측에서도 이 분야를 잘 한번 살펴볼 필요가 있지 않느냐. 또 지휘자는 대중이 원할 때는 앞에 나와야 해요. 대중이 원할 때 앞에 나오지 않고 뒤로 숨는다 하면 지휘자로서의 자격은, 특히 군에서는 없다.


병법에 상하동욕자, 상과 하가 똑같은 목적을 갖고 하면 승리한다. 상하동욕자승. 도자영민여상동의야, 도는 군주와 백성이 똑같은 뜻을 가져야 도가 이뤄진다. 신은 믿음과 신뢰인데 솔선수범, 언행일치, 본인의 진실한 행동, 이 3박자가 이뤄져야 하는데 거기에다 신상필벌이 공정하면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 것이고.  그 중 하나가 결함이 있다면 상하동욕이 되지 못하지요. 일방적으로 나는 이렇게 갈테니 따라오라는 것은 리더로서는 상당히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요.


나도 얼마전까지 정치에 몸담은 적이 있지만 정치파업이라는 말뜻을 잘 모르겠어요 내 스스로가. 정치적인 목적을 갖고 하는 파업이라는 것인지, 파업 자체가 정치행위라고 보는 것인지 말뜻을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지금 파업에 가담하고 있는 노조원들이 지금까지 4개월여 동안 일체 봉급도, 보수도 받지 못하고 있고 대량 징계도 감수하고 있고 자기 희생이거든요. 그런 상태에서 정치파업이라고 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은 재조명이 필요한 것 같네요. 


다른 데서 나오는데 MBC에서 안나오면 좀 이상하다고 생각을 하지만 내부에서 어떻게 이뤄지는지는 모르죠. MBC에서는 저런 것을 전혀 터치를 하지 않는다 그런데 다른 데에선 나오더라 말이야, 그런 걸 보면 MBC에서는 사조가 취급하지 않는 모양이다 그렇게 가볍게 생각하는 경우도 있고 계속 나오는데 한번도 안나온다 그러면 좀 이상하네 생각하는 경우도 있고 끝까지 안나오더라 하면 이거 뭔가 있구만 그렇게 편하게 생각하죠. 


권 모 뉴스 앵커가 다쳤다. 노조측과 마찰에 의해서 다쳤다고 했을 때 (파업이) 혹시 과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했는데 그 다음에 (회사측에서) 발표한 내용을 보면 '정신적 충격'이었다. 그것(부상)도 아닌 것 아닌 것 같기도 하고. MBC 방송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지성인들인데 불법적이고 폭력적으로 하겠어요? 그런 행동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해요.


차제에 사장의 임명에 대해서도 제도적인 재검토가 필요하지 않을까. 항상 낙하산 인사다. 특히 과거에 YTN MBC KBS도 그렇고 낙하산 인사라고 해서 불신도 받기도 하고 억지로 밀어붙이기도 하고 하던데 그런 현상이 앞으로 재발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러다 보니까 감정의 골이 깊어져서 독선, 아집 그게 작용할 수 있거든요. 지금까지 전쟁 역사를 보거나 어떤 것을 보더라도 바르지 못한 독선과 아집으로 인해 성공한 사례는 들어본 적이 없다.


해결을 해야죠. 의혹이 제기됐는데 의혹을 덮어버리고 간다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이지요. 조그만 조직이라도 당신들이 이런 의혹을 제기했는데 사실은 이러이러 하다. 연대에서 잘못하면 사단급에서 조사를 하고 밝히는 것이고, 사단이 잘못하면 군사령부에서 감찰, 수사에 의해서 하는 것이고. 본인의 잘못을 본인이 조사하는 것은 아전인수가 될 수 있으니까, 떳떳하지 못하니까 항상 상급기관에서 정해주거든요. 그런 것이 순리 아닌가요? 공영방송이라고 하는 것은 국가의 공공재 아니요? 국가의 공공재가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는 것은 시청자나 국민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거든요. 그러니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빨리 객관성 있는 기관이나 조직에 의해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서 방송이 재개되도록 해주는 것이 리더의 책임 아니겠는가. 리더가 그렇게 해줘야 되지 않나 생각이 되네요. 그러니까 자기보다 상급기관, 방문진이면 방문진, 아니면 객관적인 수사 전담기구에 의해서 밝혀서 하루 빨리 정상화 시키는 것이 좋겠다.


인간이라면 모름지기 유종의 미를 보여라. 꽃도 낙화가 좋아야, 떨어진 꽃잎이 좋아야 좋은 꽃이라고 평가한다. 사람은 뒷모습이 좋아야 훌륭한 사람, 좋은 사람이다. 

 

매일 아침 사관학교는 점호 취할 때 사관생도 신조를 암송을 하는데 신조에 하나, 둘, 셋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우리는 안일한 불의의 길보다 험난한 정의의 길을 택한다'라는 게 있거든요. 정의의 기준은 가치관인데 노조측에서 하는 것이 가치관이 맞다면 험난한 정의의 길을 가시오. 

by MBC노동조합 2012.06.13 12:22
| 1 |